아직 못다한 이야기 - 이승기

꿍시렁꿍시렁 2008.02.24 23:29







가슴 아파도 눈물이 흘러도
그대라는 사람이  밉지가 않네요

고맙다는 말 내가 한적 있나요
그대라서 또 나라서 많이 고마웠어요 

너무 보고 싶어서 다시 그대를 찾으면
이제 모른다고 해줘요 다 잊었다 말해요


내가 사랑한 사람 지워야 하는 사람
가슴 아파서 소리쳐 울어도 많이 보고 싶어도
보내 줄게요 내가 잊어 줄게요 모두
아낌없이 아무 일 없듯이


너무 보고 싶어서 다시 그대를 찾으면
이제 모른다고 해줘요 다 잊었다 말해요


내가 사랑한 사람 지워야 하는 사람
가슴 아파서 소리쳐 울어도 많이 보고 싶어도
보내줄게요 내가 잊어줄게요 모두
아낌없이 아무 일 없듯이


사랑이 식지 않아서 잊는 게 쉽지 않아서
오늘도 여기 이 자리에  서 서성이네요 


내가 사랑한 사람 지워야하는 사람
가슴 아파서 소리쳐 울어도 많이

- 아직 못다한 이야기 - 이승기

'꿍시렁꿍시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직 못다한 이야기 - 이승기  (0) 2008.02.24
대학로 - 민들레 영토  (0) 2008.02.24

설정

트랙백

댓글